1993년 개봉한 영화를 시작으로 이어온 ‘쥬라기 공원’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 ‘쥬라기 월드: 도미니언’이 최근 개봉했다. 이 시리즈물에 담긴 과학적인 오류 4가지를 살펴본다.

‘쥬라기 월드: 도미니언’ 개봉을 앞두고 특별 프롤로그 영상이 작년 10월 유튜브에서 공개됐다. 영화 초반 5분간의 내용을 담은 이 영상은 관객들은 공룡이 지구의 지배자로 군림했던 먼 옛날로 데려간다.

그리고 절정은 단연 거대 공룡의 대결이다. 티라노사우루스가 높이 4m, 몸무게 6t에 이르는 기가노토사우루스와 정면 대결을 펼친다.

영화를 보다 보면 6600만 년 전 우리 행성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하게 알 수 있는 것만 같다.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게 과학자들의 생각이다.

과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옆에서 ‘쥬라기 공원 2: 잃어버린 세계'(1997년작) 등 ‘쥬라기 공원’ 시리즈의 첫 두 편 제작의 과학 자문을 맡았던 미국의 유명 고생물학자 잭 호너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“영화 ‘쥬라기 공원’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“스필버그 감독은 재미있는 영화를 만들고자 했습니다. 우리 둘 다 다큐멘터리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어 내고 싶지 않았어요.”

그렇다면 이 영화 시리즈는 현실과 얼마나 가까울까?

호너 박사와 다른 전문가들에게 ‘쥬라기 공원’ 영화 시리즈에서 가장 유명한 오류는 무엇인지 물어봤다.